세계일보

검색

6호선 합정역서 女 치마 밑 촬영한 사회복무요원...경찰 수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7 10:17:03 수정 : 2021-10-27 10:1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7일 헤럴드경제가 여성의 치마 밑을 몰래 촬영하던 사회복무요원이 경찰에 검거돼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27일 헤럴드경제 취재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서울 마포구 소재 6호선 합정역에서 근무하던 20대 사회복무요원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수사 중이다.

 

앞서 지난 3일 오후 8시50분쯤 A씨는 6호선 합정역의 에스컬레이터에서 한 여성의 치마 속 신체를 촬영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가 치마 밑에서 휴대전화 카메라 촬영한 것을 알게 된 피해자가 그를 붙잡아 경찰에 신고해 지구대가 출동해 검거했다.

 

경찰은 현행범으로 A씨를 체포한 날 바로 조사를 진행했고 추가 수사 이후 송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교통공사는 체포 이후 합정역에서 시설 관리 업무를 담당하던 A씨를 해당 업무에서 분리조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공사 측으로부터 재발 방지 교육을 받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