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류현진 vs 오타니, 27일 선발 맞대결 확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25 11:38:02 수정 : 2022-05-25 14:1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류현진과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첫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 

MLB 닷컴은 27일 오전 10시48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토론토와 에인절스의 경기에 류현진과 오타니가 선발 투수로 출전한다고 25일 발표했다.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빅리거의 맞대결이라 눈길을 끈다.

 

류현진에게 오타니는 투수는 물론 타자로서도 모두 부담스러운 상대다. 오타니는 지난해 투수로 9승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하고, 타자로 타율 0.257, 46홈런, 100타점을 올리는 전무후무한 투타 기록으로 아메리칸리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었다.

오타니는 올 시즌 투수로 7경기에서 3승 2패 평균자책점 2.82를 기록 중이다. 타자로는 4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7, 9홈런, 28타점을 기록했다.

반면 류현진은 올 시즌 4경기에서 1승과 평균자책점 6.00으로 고전 중이다. 그나마 왼쪽 팔뚝 부상을 털어내고 치른 5월 15일 탬파베이 레아스전에서 4.2이닝 4피안타 1실점으로 잘 던졌고, 21일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는 6이닝 6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리를 챙기며 반등하고 있어 오타니와의 맞대결에서도 좋은 내용을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