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사직 요청 안 받아줘서 월급 받아”… 서울대 “사의 표명 없었다”

입력 : 2022-05-25 22:07:40 수정 : 2022-05-25 22:2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019년 딸 조민씨의 부정입학 등 논란 이후에도 서울대에서 월급을 받았던 것과 관련 서울대 측이 “조 전 장관의 사의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금까지 “사직 의사를 표명해왔다”는 조 전 장관의 입장과는 배치되는 것으로 향후 논란이 될 전망이다.

 

25일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최근 서울대는 “조국 교수는 서울대에 사직 의사를 표명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는 답변서를 보내왔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학교와 학생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서울대에 사직 의사를 표명했다”며 “하지만 서울대는 내가 기소됐다는 이유로 사직을 받아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어 “직위해제된 교수에게 월급의 일부를 주는 것이 현행 법규다. 제가 부정한 돈을 받는 것이 아니며, 그 돈을 탐하고 있지도 않다”며 “서울대는 법원 판결 결과를 보고 난 후 사직을 수리하거나 징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일부 언론에서 자신이 강의도 하지 않으면서 월급을 받고 있다는 것을 문제삼자 방어에 나선 것이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