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월 생산자물가, 1년 10개월 만에 하락 전환…전월 대비 0.3%↓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3 10:40:25 수정 : 2022-09-23 10:55: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0.3% 내리며 1년10개월 만에 처음으로 하락 전환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탄·석유제품 등 공산품 가격이 내린 점이 영향을 미쳤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생산자물가지수(잠정)는 지난 7월보다 0.3% 낮은 120.12(2015년 수준 100)로, 2020년 10월(-0.4%) 이후 처음으로 내림세를 보였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 등의 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것으로, 소비자물가지수의 선행지표로 활용된다.

사진=연합뉴스

생산자물가지수의 전월 대비 상승률은 지난 4월 1.6%까지 올랐다가 5월(0.7%)부터 둔화하더니, 6월과 7월 각각 0.6%, 0.3%를 기록하며 상승 폭을 좁혀왔다. 다만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8월 생산자물가는 여전히 8.4% 높은 수준으로, 21개월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품목별 등락률을 보면 공산품이 1.4% 하락했다. 특히 석탄·석유제품의 하락 폭은 8.6%를 나타냈고, 화학제품과 제1차 금속제품도 각각 2.4%, 1.1% 내렸다.

 

농림수산품은 2.5% 올랐다. 연근해산 어획량이 늘어 수산물(-0.5%)은 내렸지만, 기상 여건 악화로 일부 채소의 출하량이 감소하고 추석을 앞둔 영향 등으로 농산물(3.8%)·축산물(2.1%)이 오른 점이 영향을 미쳤다.

 

전력·가스·수도·폐기물은 도시가스(14.1%)를 중심으로 3.6%, 서비스는 음식점·숙박(0.9%)과 금융·보험(0.9%) 등 업종을 중심으로 0.3%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는 배추(32.1%), 시금치(31.9%), 돼지고기(7.7%), 참기름(8.9%), 국내항공여객(11.4%), 금융 및 보험 위탁매매 수수료(4.4%) 등이 올랐다. 물오징어(-13.4%), 경유(-8.2%), 벤젠(-14.1%), 휴대용전화기(-3.3%), 항공화물(-3.1%) 등은 내림세였다.

 

8월 생산자물가와 수입물가지수를 결합해 산출하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한 달 새 1.0% 내렸다. 원재료(-5.8%), 중간재(-0.7%), 최종재(-0.1%)가 모두 내린 영향이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8월 총산출물가지수는 0.6% 하락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지민 '천사의 미소'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