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련회 못 가 화난 중학생 흉기 난동…교사들, 침착한 대처로 인명 피해 막았다

입력 : 2022-09-28 06:00:00 수정 : 2022-09-29 16:24: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학생들 모두 교실서 나가게 한 교사들, A군 안정시키며 "칼 내려놓으라" 수차례 요구

 

중학생이 교실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난동을 벌였지만, 학교 측의 적극적 대응으로 인명피해를 막았다.

 

27일 뉴스1에 따르면 한 중학교 3학년생인 A군은 이날 오전 8시10분쯤 집에서 흉기 2자루를 챙겨 자신이 다니는 학교 교실로 들어갔다.

 

이 시간은 아침 등교 시간이지만 일찍 집에서 나선 학생들은 교실에서 자율 학습을 하고 있었다.

 

A군은 흉기로 학생들을 찌를 것처럼 위협했다. 놀란 학생 중 일부는 교실 바로 옆에 위치한 4층 학년실로 달려가 교사들에게 '흉기 난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학년실에 머물던 학생부장과 체육 교사들, 연락을 받은 교감, 교장은 함께 교실로 이동했고 흉기를 들고 있는 A군을 목격했다.

 

학생들을 모두 교실에서 나가게 한 교사들은 A군을 안정시키며 "칼을 내려놓으라"고 수차례 요구했다.

 

A군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교사들은 해당 학생만 남아 있는 상태에서 교실 문을 닫았다.

 

교실을 빠져 나간 학생들은 미술실과 음악실 등 안전장소로 이동했고 학교 측은 교내 방송으로 대피를 안내했다. 사건 발생 12분 뒤인 오전 8시22분쯤 112신고 접수도 이뤄졌다.

 

그동안 교사들은 A군이 자해하는지 등을 살폈고 A군은 미동도 하지 않고 홀로 의자에 앉아 있었다.

 

A군은 현장에 출동해 흉기를 내려놓으라는 경찰의 요구에 순순히 응했고 교실 내부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체험학습 수련 활동을 가지 못해 화가 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