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타지인 ‘고소 공포증’ 패닉에 빠뜨린 부산 다리... 어떻길래?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3-18 17:47:55 수정 : 2023-03-19 16:4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6일 ‘한블리’서 ‘부산항 대교’ 진입 램프서 운전자 탈주한 사연 소개
광주서 온 여성 운전자 “무서워서 못 올라가. 숨 안 쉬어져” 고통
누리꾼들 “롤러코스터 같아 무서워” VS “하늘 나는 것 같아 재미”
부산 영도 부산항대교 진입 램프에서 고소공포증을 호소하며 운전을 포기한 여성. JTBC '한블리' 캡처

 

타 지역에서 온 운전자가 부산항대교 진입 램프에서 고소공포증으로 패닉에 빠져 운전석에서 도망쳐 나온 영상이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

 

이 다리는 바다 위 아찔한 높이로 세워져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느낌을 주며 무섭기로 악명 높아 현지 사람들도 혀를 내두르는 경우가 많다.

 

지난 16일 방송된 ‘한블리’(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에서는 ‘베스트 랭킹 탑 5’ 코너 1위로 ‘뜻밖의 롤러코스터’라는 영상이 소개됐다. 

 

해당 영상은 부산 영도구 부산항대교 진입 램프 초입에서 찍힌 것이다. 

 

부산항대교의 높이 약 60m 진입 램프. JTBC '한블리' 캡처

 

영상을 보면 제보자 A씨의 차량에 앞서가는 차가 갑자기 비상등을 켜고 멈춰서는 모습이 담겼다.

 

A씨가 어리둥절하며 같이 멈춰 서자 잠시 후 앞 차의 여성 운전자 B씨가 차에서 내려 비틀거리며 다가왔다. 

 

이에 A씨가 “왜왜왜요”라며 놀라자 B씨는 “제가 무서워서 못 올라가겠다”며 덜덜 떨었다.

 

그는 “그렇다고 여기서 이러시면 어떡하냐”고 하자 B씨는 “어떡해요, 어떡해. 제가 전라도 광주에서 왔는데 여기서 못 올라가겠다”며 패닉 상태를 보였다. 

 

이에 A씨는 “가시면 된다. 다 다니는 길”이라고 설득했지만, B씨는 “안되겠다”며 가쁜 숨을 몰아쉬었다.

 

B씨는 무척 놀랐는지 “어후, 어후, 어후, 숨이 안 쉬어져”라면서 고통을 호소했고, 결국 램프를 통과하지 못하고 갓길에 차를 대고 말았다. 

 

한 누리꾼이 부산항대교 진입 램프에서 찍은 사진. 트위터 캡처

 

영상을 본 이수근은 “충분히 이해된다. 초행길인데 당황하실 수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B씨가 진입을 포기한 부산항대교는 광안대교와 함께 부산을 대표하는 교량이다. 이 다리의 램프는 높이 약 60m의 360도 진입로로, 건물 20층 정도 높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램프를 타본 누리꾼들의 아찔한 경험담도 이어졌다. 이들은 ‘그제 부모님 모시고 자갈치시장 가면서 탔는데 부모님이 신기한데 너무 무섭다고 하셨다’, ‘부산 놀러 갔다가 내비대로 아무 생각 없이 진입했는데 무섭긴 하더라’, ‘관광버스 타고 지나갔는데 시끄럽던 차내가 순식간에 조용해짐. 진짜 롤러코스터 느낌’, ‘난 조수석에서 눈 감고 지나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나는 하늘을 달리는 기분이 들어서 멋지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닌가 보다’, ‘여기 재밌는데’ 등의 반응을 남기기도 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