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협 “집단행동”… 대통령실 “명분 없다”

입력 : 2024-02-12 18:24:30 수정 : 2024-02-12 21:3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대 증원 반발 본격화

의협 “15일 전국서 동시 집회”
전공의協·응급의사회도 “지지”

집단휴진 등 단계적 행동 예고
정부 “법·원칙 따라 엄정대응”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발표에 반발한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임박한 가운데, 정부가 엄정대응 방침을 재차 밝히면서 ‘전운’이 짙어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오는 15일 궐기대회를 ‘일과 후 집회’ 등의 형식으로 연 뒤 점차 단체행동 강도를 높일 방침이다. 동네의원의 집단휴진뿐 아니라 대형병원 전공의들의 휴업, 연가투쟁 등이 이어진다면 수술 일정 연기나 외래 진료 취소와 같은 ‘의료대란’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12일 서울의 한 대형 종합병원에서 의료진이 응급실로 향하고 있다. 뉴스1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은 설 연휴 전 열린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의대 증원을 저지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출범하고,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의사들의 첫 집단행동은 오는 15일 의협 비대위가 전국 곳곳에서 궐기대회를 여는 것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궐기대회 자체가 당장 의료대란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참여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는데, 휴진이나 단축 진료 등을 하지 않고, 저녁 시간이나 점심 시간 등을 활용해 진행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이 행사는 일종의 선전포고로, 비대위는 이후 정부의 대응에 따라 일과 후 투쟁 방식에서 ‘단축 진료’ → ‘집단 휴진’ 등의 방식으로 점차 단체행동의 수위를 높여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로비에 의대 정원 증원을 규탄하는 선전물이 붙어있다. 뉴시스

박명하 서울시의사회장은 “서울시의사회의 경우 저녁 7시에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집회를 열고, 다른 시도 의사회에서도 각자의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인 집회를 열 계획”이라며 “국민들에게 우리가 이렇게 잘못된 것에 대해서 저항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박 회장은 “전공의들도 서울시의사회 회원들이기 때문에 연휴가 끝나는 대로 집회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공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도 이날 온라인으로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 직후 빅5(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상급종합병원 전공의들은 이미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집단행동을 가결한 상황이다. 다만 오는 15일까지 전공의 실기시험이 진행되는 만큼 대전협의 구체적인 움직임은 그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응급의학과 전문의들도 비대위를 꾸렸다. 대한응급의학의사회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의대생들과 대전협을 적극 지지한다”며 “만약 단 1명의 희생자라도 발생할 경우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전체 응급의학 전문의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형민 대한응급의학의사회장은 “전공의들이 이탈할 경우 응급실도 타격을 입기 때문에 서둘러 비대위를 구성한 것”이라며 “의협 비대위나 대전협의 방침에 따라 우리도 추후 방침을 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사들의 파업 움직임에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를 꾸려 대응에 나선 보건복지부는 설 연휴에도 매일 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지만, 의사들의 분노를 누그러뜨릴 묘책은 없어 보인다. 중수본은 이날 열린 5차 회의에서 만일의 ‘의료 공백’ 피해에 대해 불편상담 및 법률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5차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정부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의료계가 집단휴진 등 단체행동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해 “명분 없는 행동”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정우·이현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