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응급 환자들 ‘병원 찾아 삼만리’…기약 없는 대기에 ‘전원’ 포기도 [의료대란 '비상']

입력 : 2024-02-25 19:07:53 수정 : 2024-02-25 19:26: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응급실 뺑뺑이 대책’ 역부족

5일간 대전구급대 지연 이송 19건
심근경색 응급환자도 일반 병원行

의료계 집단행동이 장기화하면서 응급환자가 치료병원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 확산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전원을 단념하는 상황도 빚어지고 있다. 정부는 최근 급증하는 소위 ‘응급실 뺑뺑이’(구급대 재이송) 해소를 위한 대책을 내놨지만, 현장의 혼란이 장기화한다면 해결에는 역부족이란 우려가 나온다.

25일 대전시 소방본부에 따르면 23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대전에서만 14건의 구급대 지연 이송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22일 5건을 포함해 전공의 집단 이탈 사태로 인한 지연 이송 건수는 모두 19건으로 집계됐다.

22일 서울 한 대학병원 응급진료센터 앞에 구급차가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에서 응급환자가 적절한 병원을 찾는 데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에서는 23일 한 환자를 광주에서 서울 대형병원으로 전원시키는 데 2시간이 걸렸다. 평상시는 30분이면 충분한 절차지만, 전공의 집단행동 이후 소요되는 시간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경기 일산 한 사설 구급업체 관계자는 “고양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심근경색 환자를 급히 이송했는데 응급실에서 ‘전공의가 없다’는 이유로 받아주지 않았다”며 “환자, 보호자와 차에서 1시간을 애타게 기다리다 할 수 없이 다른 일반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의료계 집단행동으로 병원 방문을 포기하는 환자도 늘고 있다. 소방청에 따르면 16일부터 21일까지 119 구급대의 응급환자 이송 인원은 하루 평균 4736명으로 전년 동기(4810명) 대비 1.5% 줄었다. 같은 기간 구급활동 건수도 8388건에서 8346건으로 0.5% 감소했다. 병원 진료가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해 환자들이 구급대를 통한 내원을 자제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병원을 옮기려는 환자가 급감하면서 사설 구급업체의 업무량도 크게 줄었다. 경기 남양주 한 사설 구급업체 관계자는 예약이 70% 이상 취소됐다고 토로했다. 청주시 한 사설 구급업체 관계자는 “서울이나 경기도 쪽으로 응급환자 전원이 많은데, 전공의 사직 등으로 의사가 부족하다 보니 다른 지역으로 응급환자 이송이 거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난 22일 서울 한 대형병원에서 한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전원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의료공백 사태 이후에도 ‘응급실 뺑뺑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소방청은 최근 환자 중증도 분류체계 일원화, 이송 시간 단축 등 전방위적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기존 119 구급대는 4단계, 병원은 5단계로 환자의 중증도를 분류해 왔다. 구급대와 병원 간 기준이 달라 병원 수용 여부를 판단하는 데 시간이 지체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지역 내 병원에서 환자를 수용하지 못하면 구급 상황 관리센터가 광역단위로 이송병원을 선정하고 지원하는 등, 중증환자 긴급 이송체계를 개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병훈 기자, 전국종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