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순대 1인분요” “응 1만원~”…광장시장 ‘가격 올려치기’ 여전 [밀착취재]

, 밀착취재 , 세계뉴스룸

입력 : 2024-02-25 18:10:00 수정 : 2024-02-26 09:4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000원 순대 주문하자 1만원 모둠 나와
‘바꿔치기’에 “어떻게 아나” 손님들 불만
상인회 측, 사실관계 파악 중…개선 방침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에서 순대 1인분을 주문하니 나온 1만원짜리 ‘모둠’ 순대.

 

“순대 하나? 섞어서 주면 되지?”

 

지난 17일 오후 7시쯤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순대 1인분을 주문하자 상인은 다른 설명 없이 “골고루 섞어주겠다”고 말했다. “저희도 순대 하나, 떡볶이 하나요”라는 옆자리 손님 주문에 이 상인은 또다시 “응, 순대는 골고루 맞지?”라고 말한 뒤 곧장 몸을 돌려 순대 고기를 썰기 시작했다. 계산을 위해 카드를 건네자 상인은 다소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계좌이체밖에 안 된다”고 답했고, 가격을 묻자 “순대 하나 1만원”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이 상인이 말한 ‘골고루’는 순대 단품이 아닌 간·허파·머릿고기 등 돼지 부속이 함께 섞인 ‘모둠순대’를 뜻했다. 광장시장에서 순대 단품은 보통 7000~8000원대, 모둠은 1만원에 가격이 형성돼 있었는데 해당 노점 외에도 다수 노점이 더 비싼 ‘모둠’ 메뉴로 바꿔치기해 판매 중이었다. 이날 옆자리 손님은 “골고루 주신다길래 당연히 간이나 허파를 섞어준다는 의미인 줄 알았다. 누가 모둠으로 알아듣겠냐”며 “저희도 가격이 생각보다 더 나와서 다시 여쭤봤다”고 말했다.

광장시장에서 찹쌀순대가 8000원, 순대고기모둠이 1만원 등에 판매 중이다.

 

바가지요금으로 꾸준히 논란이 됐던 광장시장이 최근 ‘가격 올려치기’ 논란에 휩싸였다. 이달 초 한 음식 리뷰 유튜버가 “무조건 당하니 조심하라”며 광장시장 내에서 이 같은 업장을 공개해 재점화된 것인데, 논란 이후 일주일가량이 흘렀는데도 여전히 유사한 방식으로 판매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유튜버의 영상에는 계산하기 직전까지 이상함을 눈치채지 못하다가 다 먹고 나서야 알게 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 유튜버는 “2년 전에도 똑같은 수법에 당했었다. 몇몇 가게들이 ‘모둠’ ‘섞는다’는 표현을 하며 더 비싼 메뉴로 결제하도록 유도한다”며 “이 수법에 당하니 눈 뜨고 코 베인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에도 가격에 비해 양이 적은 모둠전을 판매한 광장시장 업장들이 바가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서울시와 종로구, 상인회 측은 계속되는 논란에 가격정찰제와 정량표시제 등 대책을 내놨지만, 여전히 일부 상인들은 가격을 유지하되 음식량을 줄이거나 비싼 메뉴로 바꿔치기하는 등 ‘꼼수’ 판매 중이었다. 카드 결제를 거부하고 현금결제를 유도하는 모습도 그대로였다.

광장시장에서 음식을 조리 중인 한 상인.

 

종로구는 사실 관계를 파악해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광장시장 상인회 측도 “일부 가게에서 이런 방식으로 판매한다는 민원이 접수돼 파악 중”이라며 “자체적으로 시장 내 점포에 대한 수시 점검을 펼쳐 바가지요금 등 위반업체에 대해선 영업정지 등 제재를 내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시는 위장 손님으로 방문하는 미스터리 쇼퍼 제도 등을 도입, 상인회가 스스로 자정노력을 계속하는지 지속적으로 감시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예산 6500만원을 투입해 본격적인 개선책을 내달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글·사진=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