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민정 “임종석 공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2-26 10:56:26 수정 : 2024-02-26 11:0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任보다 나은 대안 없는 듯
누가 이길 수 있는지 보고 판단해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서울 중·성동갑 공천 여부가 민주당 공천 파동의 뇌관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친문(친문재인)계 고민정 최고위원은 26일 “지금 상황으로는 (임 전 실장) 공천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까지 왔다”고 주장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지역구를 등록하기 전에 당의 의중을 임종석 실장이 물었지 않냐. 그러면 그 때가 한 번의 기회였다”며 “어느 지역으로 조정할 수 있는 그 시기를 지금 놓쳐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임 전 실장보다 나은 대안도 마땅치 않은 것 아니냐는 의견도 냈다. 그는 “임 전 실장보다 지지율이 더 잘 나오는 사람이 누가 있는가 하는 조사를 아마 여러차례 한 것으로 보인다”며 “만약에 더 잘 나오는 사람이 있었으면 여기까지 왔겠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고 최고위원은 “지금은 공천을 민주당에서 누가 받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 지역 주민들은 아마도 민주당 후보를 빨리 정해라, 그래야 국민의힘과 싸울 수 있지 않겠냐는 게 아마 굉장한 한계 지점까지 다달았을 것”이라며 “지금 임종석이라는 인물로 보지 말고, 그 지역에서 누가 이길 수 있는가를 보고 판단해야 되는 게 야당인 민주당의 몫”이라고 주장했다. 

 

이해찬 전 대표가 이재명 대표 측에 임 전 실장 공천에 대한 긍정적 검토를 주문한 사실도 언급했다. 고 최고위원은 “정치와 선거를 수차례 해봤던 많은 원로들께서 계파를 가리지 않고 모두가 다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면 당에서도 그 부분을 좀 무게감 있게 들어야 된다”고 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