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파 875원’ 하나로마트 행사 4월12일까지 진행

입력 : 2024-04-03 11:25:59 수정 : 2024-04-03 13:0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았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농협 하나로마트의 ‘대파 875원 판매’ 행사 종료 시점이 지난 달 27일에서 이달 12일로 연장됐다.

 

3일 하나로마트는 서울 양재·창동점 등 전국 7개 대형 점포에서 지난달 18일부터 대파 한 단을 875원에 파는 행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대파 한 단에 875원’은 대형마트 할인가보다 1000원 가까이 낮은 수준이다.

 

하나로마트 측은 875원 대파 판매 기한을 오는 12일까지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도매가가 하락하면서 소비자 가격도 내려간 만큼 정부 지원 금액을 절반으로 줄이고도 875원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아 “대파 한 단에 875원이면 합리적인 가격 같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하나로마트 관계자는 “농산물 가격은 2주 단위로 설정하다 보니 3월27일에서 4월12일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