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일, 해낼 수 있어… 세계평화 주도하자”

, 참사랑

입력 : 2024-04-27 06:00:00 수정 : 2024-05-08 15:2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IAPD, 초종교 임진각 기도회 개최
아리랑공연·평화행진 등 행사 풍성

한국종교협의회는 26일 경기 파주시 임진각에서 세계평화종교인연합(IAPD) 소속 종교인 300여명과 함께 신통일 한국을 위한 IAPD 초종교 임진각 기도회를 열고 평화를 염원하는 시간을 가졌다.

종이비행기에 염원 담아… 이현영 종교협의회장 겸 대한민국성직자협의회(KCLC) 공동의장과 양창식 세계평화연합(UPF) 세계의장, 요하네스 은당가 짐바브웨 사도기독교평의회(ACCZ) 대주교 등 참석자들이 26일 경기 파주시 임진각에서 열린 ‘신통일 한국을 위한 IAPD 초종교 임진각 기도회’에서 평화 메시지를 적은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파주=이제원 선임기자

홍윤종 협의회 부회장의 사회로 시작된 이번 행사에는 양창식 세계평화연합(UPF) 세계의장과 요하네스 은당가 짐바브웨 사도기독교평의회(ACCZ) 대주교 등이 자리했다. 행사는 아리랑공연과 합심기도, 평화의 종이비행기 날리기, 평화행진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현영 종교협의회장 겸 대한민국성직자협의회(KCLC) 공동의장은 “통일이 어렵다고 하지만 종교가 모여 기도하고 목소리를 낸다면 해낼 수 있다”며 “우리의 상상과 생각, 실천으로 세계평화를 주도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송광석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한국협회장은 “자유, 그중에서도 하나님을 모실 수 있는 신앙의 자유를 위해 전 세계 청년들이 한국전쟁에 목숨을 바쳤지만 북녘의 동포들은 하나님을 신앙할 수 없는 나라, 하나님의 사랑이 닿을 수 없는 차가운 동토가 됐다”고 우려했다. 이어 “북녘 동포들도 하나님의 자녀이자 우리의 형제”라며 “그들을 하나님 품으로 인도해 신통일한국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주=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