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 집단감염 '변이 바이러스' 영향 추정…"확산 속도 빨라"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18 11:21:56 수정 : 2021-05-18 11:2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학 운동부 관련, 2주일 만에 확진자 60명 넘어

제주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변이 바이러스' 영향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제주도는 제주시 대학 운동부 관련 지표환자(첫 확진자) 발생에 이어 바이러스 전파가 여태까지 경험했던 것과는 달리 빠르게 확산했다며 변이 바이러스 영향일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18일 밝혔다.

대학 운동부 관련 확진자는 지난 3일 처음으로 발생한 이후 도내 PC방과 노래연습장 등을 통해 급속히 번져 17일까지 2주일 만에 62명이 확진됐다.

김미야 도 역학조사관은 "변이 바이러스 부분은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1차 검사를 하고, 질병관리청이 유전자 분석을 통해 밝혀질 것"이라며 "다만 검사 결과와 자료를 취합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변이 바이러스는 일반 코로나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30%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과 부산 등 다른 지역에서도 변이 바이러스로 집단감염이 발생한 적이 있다.

제주에서는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4건의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지만, 집단감염은 없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