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尹 배제? 망상에 뇌피셜” 나경원 “이런 모욕 처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7 11:00:00 수정 : 2021-06-07 16:1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준석(왼쪽), 나경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야권 대선 후보군에서 배제하려는 게 아니냐는 나경원 후보의 의혹 제기에 7일 “그걸 젊은 사람들은 ‘뇌피셜이라고 한다”며 “망상에는 응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뭐라고 답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나 후보) 본인이 그렇게 믿는데는데 어떻게 하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한 마디 하면 그걸 갖고 열 마디를 만들어서 음모론을 만들어내는 것이 과연 경험 있는 중진들의 방법이라면 대선에서 못 이긴다”며 “당 대표 경선이지 윤석열 선대위원장 뽑는 선거가 아닌데 윤석열이라고 이름 세 글자를 전당대회 중심에 등장시키려고 한다”며 비판했다.

 

이 후보는 ‘망상에 답할 필요 없다는 것이냐’는 사회자 질문에 “네 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런 식으로) 선거를 치르는 게 부끄럽다. 제가 오늘 국민들에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전날 나 후보는 최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 후보가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겠다던 김 전 위원장과 ‘윤석열 배제론’ 공감대를 형성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지난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방명록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해 나경원 후보는 모욕적인 발언이라며 반발했다. 같은 프로그램에서 이 후보 이후 인터뷰에 나선 나 후보는 “정치를 오래 했지만 이렇게 모욕적인 발언을 들은 것은 참 유례가 없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이 후보가 윤석열 배제론을 음모론으로 규정하는 데 대해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저 나경원의 정치 인생을 어떻게 생각하기에 지라시 같은 정치, 음모를 이야기하는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식의 답변은 젊은 신인 정치인으로서 참 부적절하다. 그게 젊은 정치인인가”라며 “(윤 전 총장을 배제하려는 것인지) 시원하게, 아니면 아니라고 얘기하는 것이 맞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