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김만배측 '이재명 지시' 언급에 "몸통 자백…특검해야"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2-01-10 15:47:50 수정 : 2022-01-10 20:43: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이재명 입맛대로 정정보도 요청…국민 바보로 여겨"
이양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0일 대장동 의혹으로 재판을 받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측으로부터 배임 혐의와 관련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언급이 나온 것을 두고 "몸통은 이재명이라는 자백"이라며 특검 수사를 촉구했다.

 

이양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씨 측 주장과 관련 "'실행자' 김만배가 '설계자' 이재명의 이름을 언급했다"며 "사실상 대장동의 기이한 배임성 계약을 이재명 후보가 만들었으니 몸통은 이재명이고 자신은 꼬리라는 자백으로 들린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몸통을 수사할 의지를 잃었다. 전격적인 특검 수사를 요구한다"고 했다.

 

원일희 선대본부 대변인도 논평에서 "김만배 측 변호인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안정적 사업을 위해 지시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며 "검찰의 미진한 기소에도 진실이 가려지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원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불로 덮는다고 악취가 사라지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덧붙였다.

 

원 대변인은 또 "기가 막힌 것은 공판 직후 언론보도에 대한 민주당 선대위의 정정보도 요청"이라며 "공판에서 나온 '독소조항 7개'는 '이익 환수 조항'이고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지시'는 '성남시 공식방침'으로 이 후보 입맛대로 표현해달라는 요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을 바보로 여기는 억지 주장이고 궤변이자, 언론에 대한 명백한 겁박이고 보도지침"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대장동 공판 보도에서 '이재명'이란 이름 자체를 안 나오게 할 작정인가"라면서 "민주당이 아무리 언론을 겁박해도 이 후보가 특검 수사를 피할 길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씨 측 변호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양철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남욱 변호사·정영학 회계사·정민용 변호사 등의 첫 공판에서 배임 혐의와 관련,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이 안정적 사업을 위해 지시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장성민 전 의원은 이날 김만배 씨 측 언급에 대해 SNS에 글을 올려 "이 후보를 향한 대장동 핵폭탄 1개가 투척된 것"이라며 "그동안 설마했던 내용이 현실화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장 전 의원은 "이로써 검찰의 이 후보에 대한 구속수사는 불가피해졌다. 그동안 여권 심층부에서 언급돼 왔던 '플랜B', '설 대란설', '이재명 후보교체설'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며 "이제 민주당의 플랜B는 이낙연 전 대표일까?"라고 적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