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사모 “이재명 승리가 ‘노무현 정신’의 완성”

입력 : 2022-01-10 16:37:25 수정 : 2022-01-11 14:1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무현의 정신은 이재명 후보를 통해 구현될 것”
노무현을 사랑하는 모임(노사모) 회원들이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노사모 815명이 이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뉴스1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했던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 815명이 1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노사모 전국대표를 지냈던 배우 명계남씨를 비롯한 노사모 회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무현의 정신은 이재명 후보를 통해 구현될 것”이라며 “그는 민주적으로 선출된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이자 민주진영의 대통령 후보”라고 밝혔다.

 

이들은 “그는 노무현처럼 살아온 사람이다. 우리는 그에게서 노무현의 모습을 본다”며 “그는 노무현과 문재인의 뒤를 이어 정치를 개혁하고 민주정부의 정통성을 이어나갈 적임자이다. 이재명의 승리는 노무현 정신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에 대해선 “우리와 함께 이 땅에서 살아왔고, 민주개혁에 매진해 왔다”며 “그는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를 거치면서 개혁적인 행정가, 실천적인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를 충분히 증명했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20대 대통령선거는 우리나라가 세계에 모범적인 민주국가로 우뚝 서는가, 아니면 과거로 회귀하여 비극적인 퇴보와 파행을 반복할 것인가 하는 기로”라며 “이재명 후보는 노무현대통령이 씨 뿌리고 문재인대통령이 소중히 가꾸어온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를 이어 나갈 것이다. 우리는 이재명을 통해 노무현의 정신이 꽃피는 것을 다시 보고 싶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스스로를 ‘이지노사모’로 지칭하며 ‘이재명을 지지하는 노사모’이자 ‘이재명을 잘 아는(李知)’ 약칭의 의미가 함께 있다고 소개했다.

 

명계남씨는 회견 배경에 대해 “현재 일부 친문그룹의 반(反)이재명 활동이 조금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를 마치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던 일반 시민, 지지세력이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 것처럼 악용해서 호도하는 일부 언론과 세력이 있어 이를 수정하고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견은 ‘노무현의 남자’로 불린 이광재 의원이 주선했다.

 

이 의원은 “2009년 노 대통령 서거 이후 일체 정치적 활동이 없던 노사모가 2022년 대선에 다시 이 세상에 목소리를 내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20년 전 뜨거운 열망과 희망이 만들었던 노 대통령의 꿈을 함께 이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