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범여권 결집 속도… 與, ‘열린민주당 합당’ 권리당원 투표 가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0 19:46:01 수정 : 2022-01-10 19:4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2021년 12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통합과 관련해 만나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뉴시스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여부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투표가 찬성 83.69%, 반대 16.31%로 가결됐다. 민주당은 오는 12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합당 안건 의결을 마무리하고 양당 수임 기관 합동회의를 개최하는 등 합당 절차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10일 오후 6시, 권리당원 투표를 마친 뒤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알렸다. 지난 7일부터 나흘간, 국내외 거주 권리당원 투표로 진행된 이번 합당 투표는 찬성 22만1979명(83.69%), 반대 4만3275명(16.31%)으로 합당 의결의 건이 가결됐다. 총 권리당원 83만1434명 중 26만5254명이 투표했고 투표율은 31.90%로 집계됐다. 고용진 대변인은 “민주당은 오는 12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합당 안건을 의결하고, 열린민주당과 협의해 조속히 양당 수임 기관 합동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지난달 26일 당 대 당 합당에 합의했다. 열린민주당은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전 당원 투표를 했고, 그 결과 찬성 72.54%로 합당안이 가결됐다. 

 

또 열린민주당은 통합 조건으로 ‘7대 개혁 과제’를 제안한 바 있다. 이중 ‘정치개혁 의제’로는 △비례대표(국회의원 및 지방의원) 열린공천제 당헌 제정 △국회의원 3선 초과 금지 원칙 규정 도입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법률 제정을 내걸었다. ‘사회개혁 의제’로는 △검찰 수사권 폐지 △포털의 뉴스 편집, 배열 금지 법안 처리 △교사·공무원 근무시간 외 정치기본권 보장법안 처리 △부동산 불로소득 방지를 위한 부동산 감독기구 설치 등 4가지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