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휴먼캐피털’ 제도로 디지털 인재 100만 육성, 교육부터 취업까지 정부가 책임진다”

입력 : 2022-01-12 07:00:00 수정 : 2022-01-12 08:5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디지털 인재 교육비 정부가 먼저 지원…취직 후 일부 상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사진)는 11일 디지털 인재의 교육비를 정부가 먼저 지원하고 취직 후 일부를 상환하도록 하는 '휴먼캐피털'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 직속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디지털 혁신 정책공약 1호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정부는 디지털 인재 100만명을 양성하고 인재의 교육부터 취업까지 책임지겠다"면서 "국가재정 85조 원을 포함해 총 135조 원 이상을 과감히 투자해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열겠다"는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이밖에 ▲'소프트웨어(SW) 중심대학' 및 계약학과 확대 ▲ 지방대학을 SW 인재 양성의 거점 및 디지털 크리에이터 거점으로 양성 ▲ 초중고 SW 기본교육 최소 주 1시간 이상 대폭 확대 ▲군 SW·인공지능(AI) 분야 전문 복무 확대 ▲ 디지털 멘토·매니저·튜터 등 5만 명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도 제시한다.

 

이 후보는 행사에서 자신이 주창한 '메타(Meta) 정부'를 설명할 계획이다.

 

'메타 정부'는 메타버스를 무대로 정부와 국민이 직접 소통하는 정부다. 가령 주민센터에 직접 가지 않고서도 담당 공무원 얼굴을 보고 소통하면서 민원을 해결할 수 있다.

 

박영선 위원장은 "아날로그 시대에서 디지털 시대로의 대전환은 100여 년 전 마차에서 자동차 시대로의 변화를 뛰어넘는다"며 "이재명 정부는 디지털 인재 인큐베이터가, 디지털 인재 100만 명은 메타 경제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와 박 위원장은 직접 메타버스에 아바타로 입장해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자, 코딩 교육 수강생들 등과 만나 정부 정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