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크라 침공] 흑해 러 함정 또 격침…"전승절 행사는 해저에서나"

입력 : 2022-05-08 08:04:11 수정 : 2022-05-08 14:0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터키제 드론으로 소형 상륙정 정밀타격
우크라, 육상에선 제2도시 하르키우 수복 진력

우크라이나군의 드론이 흑해 러시아군 함정을 격침했다고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7일(현지시간)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이날 트위터에 공개한 동영상에는 흑해 즈미니섬(뱀섬) 인근에서 우크라이나군의 터키제 바이락타르TB2 드론이 하루 전인 6일 러시아군의 세르나급 상륙정 1척을 타격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 공격 직후에 찍힌 것으로 보이는 현장 위성사진을 보면 동영상의 타격 지점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타격 사실을 공개하면서 "5월9일(러시아 전승절)이면 열리던 러시아군의 흑해함대 군사 행진이 올해는 즈미니섬 바다 밑바닥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르나급 상륙정은 길이 25.6m 폭 5.8m의 소형 함정이다. 군사장비나 부대원을 상륙시키는 용도로 쓰인다. 최대 92명이 탑승할 수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달 흑해함대 기함 모스크바함을 격침한 이후 흑해 인근에서 러시아군 함정을 향한 공격을 계속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우크라이나군이 육상에서도 러시아군에 대한 반격에 나서면서 제2도시 하르키우의 안전이 곧 확보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싱크탱크 전쟁연구소는 "조만간 우크라이나군이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군을 대포 사정권 바깥까지 밀어낼 것"이라며 "이에 따라 도시는 숨통이 트이고 우크라이나군은 더 광범위하고 성공적인 반격에 필요한 모멘텀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러시아군은 최정예 부대가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심각한 손실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는 영국 국방부의 분석이나왔다.

영국 국방부는 이날 공개한 정보분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전쟁 후 러시아군이 군의 손실을 복구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필요할 것"이라며 "국제 제재 탓에 첨단 장비를 교체하기는 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항구도시 오데사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계속했다.

우크라이나 남부군 작전 사령부의 나탈리아 후메니우크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군이 오데사 도심을 향해 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후메니우크 대변인은 이 공격으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