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청자 마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BJ 국민참여재판 신청

입력 : 2022-05-13 14:15:56 수정 : 2022-05-13 14:15: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라이브 방송의 시청자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뒤 사체를 유기한 20대 BJ가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했다.

13일 수원지법에 따르면 살인, 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는 이날 국민참여재판을 희망한다는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A씨는 올해 2월 초부터 약 한 달간 경기 수원시 권선구 주거지에서 피해자 B씨를 둔기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피해자가 숨지자 범행 이튿날인 지난달 11일 오전 1시께 집 인근 육교 밑 공터에 시신을 유기했다.

A씨는 B씨와 동거가 시작된 지 보름여가 지난 뒤부터 '집을 어지럽힌다',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등 이유로 지속해서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범행을 돕거나 방조한 혐의(살인·사체유기·사체유기 방조 등)로 함께 기소된 공범 4명은 현재까지 국민참여재판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최근까지 1년여간 신청 곡을 받고 노래를 불러주는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시청자인 공범들과 친분을 쌓은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도 방송 시청자로 A씨와 교류하다가 지난 1월 중순 집을 나와 A씨의 집에서 생활하던 중 변을 당했다.

이들에 대한 첫 공판은 이달 20일에 열린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