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혼해 얼굴 모르는 父, 악수회 와 응원한다고” 르세라핌 사쿠라의 고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5 10:38:44 수정 : 2022-05-15 10:38: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르세라핌 멤버 사쿠라가 가장 기억에 남는 팬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르세라핌 사쿠라·김채원, 빌리 문수아·츠키, 셀럽파이브 김신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사쿠라는 가장 기억에 남는 팬으로 “1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했다”며 “그래서 난 아빠를 본 적도 없고 사진을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아빠의 얼굴도 모르는데 고향에서 처음으로 악수회를 열었다. 어떤 남자분이 와서 ‘응원하고 있다’고 하는 거다. 악수하는 순간 ‘아빠다’. 그냥 응원하고 있다고 하더라. 얼굴도 모르는데 이런 게 있구나를 확실하게 느꼈다”고 밝혔다.

 

또 사쿠라는 “그다음 사람이 나한테는 할머니였다. ‘너 기억하지 않아?’라고 갑자기 이러는 거다. 흔한 말인데 ‘진짜 아빠였구나’를 느꼈다. 진짜 제일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