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성 팬과 성관계 후 불법 촬영’ 가수 겸 작곡가 더필름, 추가 입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3-25 17:56:49 수정 : 2021-04-01 09:27: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문화콘서트 난장 NANJANG 더필름 the film 사랑 어른이 되는 것’ 영상 캡처

 

여성팬과 성관계를 갖고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겸 작곡가 더필름(본명 황경석·43)에 대한 추가 고발장이 접수됐다.

 

법무법인 모두의 법률의 배근조 변호사는 25일 “피해 여성이 추가로 확인돼 추가돼 검찰에 추가 고발장을 냈다”고 밝혔다.

 

배 변호사는 최근 더필름이 여성 팬에게 접근한 뒤 불법 촬영 장비를 통해 성관계 영상을 몰래 찍었다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동부검찰청에 추가 고발했으며, 고발장에 따르면 불법 촬영물은 5건에 이른다.

 

배 변호사는 지난해 5월에도 더필름이 여성 팬들에게 SNS로 접근한 뒤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했다고 고발한 바 있다. 당시 더필름은 경찰 조사에서 불법 촬영 혐의만 인정하고 유포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에 검찰은 더필름을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해서만 기소해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긴 상태다.

 

이에 대해 더필름은 불법 촬영물을 네이버 클라우드에 올렸지만 해킹 당해 오히려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했으며, 피해자들과 합의를 시도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더필름의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한 선고기일은 오는 4월16일이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