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이달 말까지 300만명, 상반기까지 1천200만명 접종 목표"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20 09:19:36 수정 : 2021-04-20 09:19: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초 계획된 백신과 곧 계약 예정인 추가 물량 차질없이 도입"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불안이 심화하고 있지만 백신을 당초 계획대로 확보해 예방접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4월 말까지 모든 시·군·구에 예방접종센터 총 264개를 설치하고, 이를 통해 4월까지 300만명, 상반기에 1천200만명의 접종이 차질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 간의 치열한 백신 도입 경쟁과 안전성에 대한 변수를 극복하고, 당초 계획된 백신과 곧 계약 예정인 추가 물량을 차질 없이 도입하고 접종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도 정부를 믿고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 유행상황에 대해서는 "헬스장과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을 매개로 지인과 가족, 학교로까지 감염이 이어지는 위태로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수도권의 누적된 지역사회 감염이 최근 다시 늘어나는 이동량을 따라 비수도권으로 번지는 양상도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권 1차장은 "지역사회 감염이 일상에서 계속 발생하고 있어 '숨은 감염'을 얼마나 빨리 찾아내는지가 관건"이라며 "정부는 유행이 진행되고 있는 고위험지역 집단생활 시설 등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확대하는 등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