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엄청난 양 자랑하는 ‘먹방’ 유튜버…잘 안찌는 이유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26 16:15:20 수정 : 2021-04-29 16:1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화 흡수장애’ 있을 가능성 커…먹어도 살이 잘 안찌는 체질
먹은 음식, 엄청난 운동량으로 소화…기본적인 다이어트 공식
방송할 때만 많이 먹고 평상시에는 안먹는 ‘간헐적 단식’ 실시
‘먹뱉·먹토’ 등으로 시청자 속이기도…육체적·정신적 타격 커
대표적인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 유튜브 캡쳐

 

최근 유튜브 등에서 ‘먹방’(먹는 방송)이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해외에서도 먹방을 소재로 동영상을 만드는 크리에이터들이 늘고 있다. 그 인기는 해외에서도 비슷한 컨셉의 방송을 'Mukbang‘이라고 한국어 소리 그대로 표기할 정도다.

 

먹방은 말 그대로 인터넷 방송인이 음식을 먹는 모습을 보여주는 방송인데, 상당수가 엄청난 양의 음식을 먹는 경이로운(?) 식탐을 자랑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대부분 먹는 양에 비해서 크게 살이 찌지 않고, 오히려 일반인들보다 더 날씬한 경우도 있어 궁금증을 갖게 한다. 왜 먹방 유튜버는 살이 찌지 않을까?

 

하이닥에 따르면 먼저 먹방 유튜버들은 소화 흡수장애가 있을 수 있다. 즉, 먹어도 살이 잘 찌지 않는 체질이라는 것이다. 음식을 먹으면 보통 위에서 분해한 뒤 장에서 영양소를 흡수하는데, 이러한 대사 과정에 문제가 있어 살이 안 찔 수 있다는 것이다.

 

비슷한 예로 미국 등에서 활동하는 ‘푸드파이터’가 있다. 푸드파이터들은 큰 규모의 많이 먹기 대회에서 일반인이 상상할 수도 없는 양을 먹어치운다. 그럼에도 그들은 충분히 그 음식들을 소화하고 전혀 힘들어하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다. 

 

또 먹방 유튜버들은 음식을 먹은 만큼 엄청난 양의 운동을 통해 칼로리를 소모한다는 것이다. 즉, 먹기 위해서 운동하는 것이다. 몇몇 유튜버는 촬영을 하지 않는 날에는 하루 종일 운동을 열심히 한다고 한다. 이는 수영 등 에너지 소모가 큰 운동을 하는 선수들이 많은 음식을 먹고도 살이 찌지 않고 오히려 탄탄한 몸매를 유지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즉, 먹방 유튜버들은 많이 먹은 만큼 유산소 운동 등을 통해 칼로리를 태우는 가장 기본적인 다이어트 방법을 제대로 실천하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인기 먹방 유튜버 '히밥'. 유튜브 캡쳐

 

이와 함께 일부 먹방 유튜버들은 간헐적 단식을 하기도 한다. 1일 1식을 하거나 촬영할 때만 음식을 먹고 촬영하지 않을 때는 음식을 먹지 않는다고 한다. 다만 이처럼 한 번에 몰아서 먹는 경우 위장에 엄청난 무리가 갈 수 있다.

 

이 밖에도 이른바 ‘먹뱉’(먹고 뱉기)이나 ‘먹토’(먹고 토하기)를 하는 경우도 있다. 촬영할 때만 주어진 음식을 모두 먹거나 먹는 척하고 카메라가 꺼지거나 할 땐 먹은 것들을 뱉거나 토한다는 것이다. 

 

이는 사실 먹방의 어두운 면에 해당돼 최근 몇몇 먹방 유튜버는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또 먹뱉 또는 먹토는 위나 식도에 좋지 않은 행위이며, 특히 정신적인 건강에도 좋지 않다.

 

이처럼 엄청난 양의 음식을 먹는 먹방은 일반인들에게는 신체적으로 크게 무리가 가게 만들기 때문에 절대 따라해서는 안되며, 유튜버에게도 육체적‧정신적 타격이 올 수 있어 과도한 음식 섭취는 자제해야 한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