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절벽서 셀카 찍다가…4.8m서 추락사 한 홍콩 인플루언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2 14:42:42 수정 : 2021-07-22 14:4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피아 청 인스타그램 캡처

 

폭포에서 셀프 카메라(셀카)를 찍던 홍콩의 한 인플루언서가 추락사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영국 매체 더 선, 데일리메일 등은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홍콩의 유명 인플루언서 소피아 청(32)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은 지난 10일 친구들과 파인애플 마운틴을 찾았다.

 

이곳에서 셀카를 찍던 그는 발을 헛디뎌 4.8m 아래 절벽으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가 곧바로 청을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사망했다.

 

앞서 청은 평소 가파른 절벽 가장자리에서 사진을 즐겨 찍곤 했다.

 

그는 “인생은 재밌어야 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청의 사망 소식에 팬들은 그의 마지막 게시물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믿어지지 않는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