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려견 중성화 수술 중 죽자...수의사 흉기로 찌른 50대 견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8 13:02:20 수정 : 2021-08-19 17:2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픽사베이

 

반려견이 중성화 수술을 받다 죽자 수의사와 병원장 등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 견주가 경찰에 검거됐다.

 

28일 서울 양천경찰서는 52세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 30분쯤 서울 양천구 한 동물병원에서 자신의 반려견이 중성화 수술을 받던 도중 죽자 격분해 수의사의 팔을 의료용 가위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A씨는 30분가량이 지난 뒤 술에 취한 상태로 병원에 돌아와 소주병으로 병원 원장의 머리를 내리쳐 상해를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팔과 머리 등을 다친 피해자들은 병원 치료를 받았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