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러·中 백신 맞으면 美 못 가나” 질문에… 바이든 “전문가와 상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17 15:00:00 수정 : 2021-10-17 14:30: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국경 여는 美
WHO 승인 못 받은 백신은 대상서 제외
러 스푸트니크V·中 칸시노 등이 대표적
멕시코, WHO에 “러·中 백신 승인을” 촉구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코로나19 백신(왼쪽)과 중국산 칸시노 백신. 멕시코 국민 수백만명이 이 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미국이 오는 11월 인접국인 캐나다·멕시코에 국경을 개방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들의 입국을 전면 허용할 예정인 가운데 미국 입국 자격이 주어지는 백신 종류를 놓고 미국·멕시코 간에 외교적 마찰이 일 조짐이다. 멕시코의 접종 완료자들 중에는 미국 정부나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하지 않은 러시아 및 중국산 백신을 맞은 이가 많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코네티컷주(州)로 민생 탐방을 떠나기 위해 백악관에서 전용 헬기 ‘마린원’에 탑승하기 직전 출입기자들과 짧은 일문일답을 나눴다. 한 기자는 “멕시코 국민 일부는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을 맞았다”며 “(백신 종류를 이유로 입국에 차별을 둔다면) 미국·멕시코 양국관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즉답을 회피하며 의료 전문가들에게 책임을 떠넘겼다. 그는 “그 문제는 백악관의 의료 전문가 그룹과 상의를 해봐야 한다”며 “나는 (스푸트니크V 백신 접종자의) 미국 입국을 허용해도 되는지 안 되는지 답변할 수 있을 만큼 지식이 충분하지 않다”고 답했다.

 

전문가 그룹이 “미 당국이나 WHO가 승인하지 않은 백신 접종은 인정할 수 없다”는 의견을 굽히지 않으면 멕시코와 외교마찰이 생기더라도 스푸트니크V 백신 접종 완료자의 미국 입국을 제한할 수밖에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미국은 무역 등 필수 목적을 제외하고는 국경을 접한 멕시코·캐나다로부터 자동차, 철도, 선박을 이용한 입국을 엄격히 통제해왔다. 그러던 것이 최근 전 세계에 걸친 ‘위드(With) 코로나’ 분위기와 맞물려 미국도 11월부터 멕시코·캐나다에서 육로 및 해로를 통한 입국을 포함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문제는 인정되는 백신이 미 정부 또는 WHO 승인을 받은 제품으로 한정됐다는 점이다. 현재까지 미 당국이 사용을 승인한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이다. 아스트라제네카(AZ), 중국의 시노백·시노팜 백신 등은 미 당국의 승인을 받진 못했으나 WHO가 이미 승인한 만큼 AZ·시노백·시노팜 백신 접종 완료자도 미 입국에 제한이 없다.

멕시코 치와와주의 미국 접경지대 시우다드 후아레즈에서 시민들이 ‘파소 델 노르테 국제 다리’를 걷는 모습. 미국은 11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에게 국경을 전면 개방키로 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멕시코는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28만3000여명으로 미국, 브라질, 인도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을 만큼 큰 피해를 입었다. 올해 초 백신 물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백신, 그리고 중국산 칸시노 백신에 크게 의존했다. 두 백신을 맞은 멕시코 국민은 각각 수백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푸트니크V·칸시노 백신은 미 정부는 물론 WHO의 승인도 아직 나지 않은 상태다. 자연히 이들 백신 접종을 완료한 멕시코 국민은 11월 미·멕시코 국경이 개방되더라도 미국 입국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 국경이 열리기만 고대해 온 멕시코인들은 속이 부글부글 끓는 상황이다.

 

일단 영국의 AZ 백신조차 승인하지 않은 미 당국이 러시아나 중국에서 만든 백신을 승인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멕시코 정부는 미국에 대상 백신 확대를 요구하면서 동시에 WHO를 향해서도 스푸트니크V 및 칸시노 백신의 조속한 승인을 촉구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WHO는 정치적·이념적 편향 없이 바르게 행동해야 한다”고 말해 국제사회 의료 전문가들을 향해 러시아 및 중국산 백신에 대한 ‘편견’을 거둬들일 것을 주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