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탕 몰카 SNS 유포, 아이 알몸에 혐오 표현까지”…처벌촉구 靑 청원 등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5 09:13:40 수정 : 2021-10-25 10:0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트위터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한 누리꾼이 남성 목욕탕을 몰래 촬영하고 어린아이의 알몸 등이 포함된 불법촬영 사진과 영상물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누리꾼이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트윗 캡처 화면이 공유되며 비판을 받고 있다.

 

공개된 캡처 화면에는 “아 X웃겨 나 남탕 구경할 수 있는 데 발견함” 이라며 남성 목욕탕 뒷문으로 추정되는 계단 아래 문이 있는 사진을 공개된 모습을 공유했다.

 

뒤이어 해당 누리꾼은 실제 이 문을 열어 몰래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남탕 내부 사진 및 영상을 팔로워들을 대상으로만 공개했다. 해당 누리꾼이 올린 영상의 캡처 화면에는 문틈 사이로 보이는 남탕에 알몸으로 앉아있는 어른들과 아이의 모습이 모자이크 없이 그대로 노출됐다.

 

또한 이 누리꾼은 해당 불법 촬영물을 게재하며 ‘남혐(남성혐오)’를 의미하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트위터에서 발생한 남탕 몰카 사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인은 “남탕을 무단으로 침입해 불법 촬영을 하고 그것을 당당히 모두가 볼 수 있는 SNS에 게시한 범죄자를 처벌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단순히 불법 촬영과 유포에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동영상의 재생화면에 보이는 사람들 중에는 어린아이도 있다”며 “가해자는 이처럼 불법으로 촬영한 남성 목욕탕 영상을 10월19일경 게시했고 혐오적인 표현을 아무렇지도 않게 사용했다. 이는 아동 성범죄이며 인간이라면 벌여서는 안 되는 악랄한 범죄”라고 지적했다.

 

해당 청원인은 이와 함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대한 특례법 관련 조항을 나열하며 거듭 해당 누리꾼의 처벌을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