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책 방향성 ‘중도’서 멀어져… 소통 고민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말에도 역대 정권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는 이유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이런 평가를 내린다. “국민들이 문 대통령을 좋아하는 이유는 ‘착하다’는 인식 때문이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을 싫어하는 이유는 정책의 방향에 질렸기 때문이다.” 그는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이를 정반대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28일이면 이재명 후보가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50일이 된다. 그리고 29일이면 내년 3월 9일 대선이 딱 100일 앞으로 다가오게 된다. 당내 경선 과정에서 지지층을 향해 벌이던 ‘선명성 경쟁’도, 경선 뒤에는 중도를 향한 포용 경쟁으로 변화를 꾀하는 것이 그간 대선 승리자들의 일반적 공식이었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서는 이 후보의 지난 50일간 행보에서 이러한 노력의 흔적이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우려가 있다. 이 후보의 방향성이 오히려 당내 경선 과정 때보다도 중도에서 좀 더 멀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문재인정부의 주52시간제 도입이 채 정착되지 않은 상황에서 꺼내들었던 ‘주4일제’ 화두, 국민의 60% 이상이 반대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주장 등이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장혜진 정치부 기자

물론 이 같은 분석이 이 후보가 최근 맞닥뜨린 지지율 위기 현상의 유일한 원인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당 선대위에 이런 우려와 비판을 개진할 만한 마땅한 창구가 없다”는 지적은 이 후보가 선대위 재편 계획을 밝힌 현시점에서 한 번쯤 고민해 봐야 할 대목이 아닐까 싶다. 선대위 관계자들은 이 후보의 업무방식에 대해 “효율을 중시하는 스타일”이라고 한다. 선대위 내부의 보고나 지시 체계에 크게 연연하지 않고 6급 공무원급 직원에게도 직접 바로바로 지시를 내리곤 한다는 것이다. 아래로부터 나오는 우려나 문제의식에도 같은 방식의 이재명표 패스트트랙을 도입하면 어떨까.

과거 대선을 치르고 난 ‘마크맨’(특정 후보 취재를 담당하는) 기자들은 일종의 홍역을 치렀다. 대선 기간 자신이 맡은 후보의 일거수일투족을 함께 하고 가까이에서 소통하다 보니 그 과정에서 자연스레 인간적인 정이 들기 마련이다. 결국 후보의 당선 기쁨과 낙선의 슬픔까지 함께 공유하는 사이가 됐던 것이다.

이 후보는 지난 주말인 19∼21일 충청권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을 소화했다. 대국민 소통을 위한 ‘명심캠핑’을 마친 뒤에는 선착순으로 모집한 유튜버 20명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그러나 마크맨들과의 현장 질의·응답(백 브리핑)은 충청권 일정을 통틀어 2박3일간 단 두 번에 불과했다. 식사 역시 단 한끼도 함께 하지 않았다. ‘이럴 거면 굳이 주말을 반납하고 먼 곳까지 따라가 이 후보의 일방적 메시지를 받아적어야 하는 건가’라는 볼멘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다. “한 시간만 함께 식사를 해도 상대를 자기편으로 만드는 친화력의 소유자”라고 알려진 이 후보가 마크맨들에게 굳이 자신의 매력을 발산하지 않는 이유가 궁금하다. 집 밖에 나오면 컵라면 하나 함께 먹어도 즐겁게 느껴지는 게 인지상정 아닌가. 이 후보의 지난 12일 부산 현장 발언 등을 통해 유추해볼 수는 있다. 그는 지지자들에게 “우리가 언론사가 돼야 한다”며 “언론이 묵살하는 진실을 알리고, 왜곡된 정보를 고치자”고 요청했다.

이 후보는 지난 21일 ‘이재명의 민주당’을 선언했다. “처음으로 돌아가서 완전히 새롭게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자신을 향한 ‘불편한 목소리’와도 관계 재설정이 필요한 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