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육위, '김여사 논문 의혹' 국민대 관계자 증인 野 단독 채택

입력 : 2022-09-23 11:13:02 수정 : 2022-09-23 11:13: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합의 안된 증인 채택 불가…정치 폭력" 거센 항의

국회 교육위원회는 23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및 허위 학력 기재 의혹과 관련, 임홍재 국민대 총장 등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합의되지 않은 증인 채택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거세게 반발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유기홍 교육위원장은 "국회법에 따른 것"이라며 단독 채택을 강행했다.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날 오전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교육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원활한 국감을 위해 여당 간사와 합의를 도모했지만 안타깝게도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지난 21일 전체회의에서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과 허위 학력 의혹 등에 대해 국민대·숙명여대 관계자 10여 명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할지 여부를 두고 기싸움을 벌인 바 있다.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유 위원장이 이날까지 양당 간사 간 합의를 주문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이다.

그러자 유 위원장은 "이 문제는 이미 오랫동안 토론이 진행돼왔다"며 기립표결에 부쳤고, 민주당 의원들의 찬성으로 임 총장 등에 대한 증인채택이 가결됐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은 유 위원장을 향해 "정치폭력이다" "반민주적 행위" "인정할 수 없다"며 거세게 항의해 장내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유 위원장은 "국민들이 알고 싶어 하는 것을 대답해 주는 것이 국회의원과 국정감사의 도리"라며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을 때 국회법에 따라서 다수결의 원칙에 따라서 처리한 것을 폭력이라고 말씀하시면 그거는 위원장으로서 수용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지민 '천사의 미소'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