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튀르키예서 사냥하던 남성, 짐 챙기다 반려견이 쏜 총 맞아 숨져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30 10:28:45 수정 : 2022-12-27 18:09: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욕포스트 유튜브 캡처

 

한 남성이 친구들과 사냥을 하던 중 자신의 개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뉴욕 포스트 2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오즈구르 게브레코글루는 튀르키예의 삼순주 키즐란 고원에서 사냥을 하던 중 일행이 귀가를 위해 짐을 챙기다가 자신의 반려견을 차 트렁크에 싣는 도중 개의 발이 장전된 산탄총 방아쇠에 맞아 숨졌다. 

 

그는 알라삼 주립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사망 선고를 받았다.

 

게브레코글루가의 사망 경위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그의 시신은 부검을 위해 삼순으로 이송됐다. 그가 아버지가 된 지 열흘 만에 사고가 발생했다. 

 

생전 그는 자신이 키우는 사냥개 여러 마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 최근에는 그가 미소를 지으면서 한 손으로는 죽은 새들을 들고 다른 손으로는 개를 쓰다듬고 있는 사진도 올린 적이 있다.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일부 현지 언론에서는 게브레코글루가 사실은 살해된 것이며 개는 단순히 이를 은폐하려는 핑계에 불과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수사관들은 이 주장에 대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