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국 '로빈 후드 나무' 밤사이 '댕강'…16세 소년 체포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09-29 20:39:22 수정 : 2023-09-29 20:42: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국에서 일명 '로빈 후드 나무'로 알려진 플라타너스가 밤사이 벌목되는 일이 벌어졌다.

28일(현지시간) BBC 방송,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노섬벌랜드의 하드리아누스 장벽 옆에 서 있던 플라타너스가 밤사이 전기톱에 잘려 나갔다.

영국에서 '로빈 후드 나무'로 알려진 노섬벌랜드의 랜드 마크 나무. AP연합뉴스

노섬벌랜드 국립공원 관계자는 "누군가 고의로 벌목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나무를 벌목한 혐의로 16세 소년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 소년이 어떤 이유로 나무를 잘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케빈 워링 지역 경찰서장은 "이 나무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랜드마크로 이번 사건은 지역 사회와 그 너머에 큰 충격과 슬픔, 분노를 일으켰다"고 말했다.

수명이 200년가량 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나무는 1991년 케빈 코스트너가 출연한 영화 '로빈 후드'에 등장해 명성을 얻었다.

매년 수만 명의 산책객이 방문하는 지역의 '랜드마크'로, 영국의 대표적 숲 보호 단체인 '우드랜드 트러스트'가 2016년 올해의 나무로 선정하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