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세계 단 10장”…‘美 야구 전설’ 베이브 루스 카드, 94억원에 낙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2-06 09:32:10 수정 : 2023-12-06 12:5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번에 낙찰된 베이브 루스의 야구 카드. 로버트 에드워드 옥션 홈페이지 캡처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전설 베이브 루스(Babe Ruth) 선수의 카드가 경매에서 720만달러(약 94억7000만원)에 낙찰됐다. 

 

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 저널(WSJ) 산하 투자 전문 매체 펜타는 루스가 볼티모어 오리올스 소속으로 프로 데뷔한 당시인 1914년 생산된 그의 선수 카드가 전날 진행된 로버트 에드워드 옥션에서 판매됐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낙찰된 베이브 루스의 야구 카드. 로버트 에드워드 옥션 홈페이지 캡처

 

해당 카드는 루스의 19세 모습을 담았고, 크기는 가로 6.7cm·세로 9.2cm다. 볼티모어 지역 신문이 빨간색과 파란색 버전으로 인쇄해 무료로 배포했다.

 

현재 남아있는 카드는 단 10장에 불과하며, 파란색 버전 카드는 베이비 루스 출생지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이 카드는 희소성과 더불어 루스의 신인 시절에 인쇄됐기 때문에 수집가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그가 미국 프로 야구계 전설적인 선수인 만큼 수요도 많기 때문에 가격 역시 높을 수 밖에 없다. 구매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에 낙찰된 루스의 카드는 1952년에 나온 미키 맨틀(1260만 달러, 약 165억 2742만원), 호너스 와그너(725만 달러, 95억 982만원)의 카드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비싼 카드로 기록됐다. 


최윤정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