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야권 벌써부터 비례후보 밥그릇 싸움, 국민은 안중에 없나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2-08 22:38:32 수정 : 2024-02-08 22:38: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군소정당, 순번 등 신경전
지역구 일부도 나눠먹기 가능성
친북성향 정당 참여는 정치 퇴행
민주당 민주연합 추진단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장이 8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4.2.8 xyz@yna.co.kr/2024-02-08 11:00:21/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4·10 총선에 비례대표 후보를 낼 위성정당인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민주연합)을 만들기로 한 더불어민주당이 어제 원내정당인 녹색정의당과 진보당, 새진보연합에 ‘범야권 지역구·비례선거 대연합’을 위한 연석회의 참여를 공식 제안했다. 박홍근 민주연합 추진단장은 “우선적으로 국민적 대표성을 가진 원내 3개 진보정당 그룹과 그간 연동형제 유지를 주장해 온 ‘정치개혁과 연합정치 실현을 위한 시민회의’와 논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민생정책 중심의 공동 총선공약 추진 등 3가지 원칙도 제시했다. 민주당이 4년 전 21대 총선에 이어 올해 4·10 총선에서도 다당제 구현과 비례성 강화라는 명분으로 군소 정당 끌어들이기에 나선 것이다.

민주당과 군소 야당 간 비례 순번 등을 둘러싼 주도권 다툼은 벌써부터 시작됐다. 민주당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의원은 그제 “비례연합 정당이 만들어지면 추천 인사들에 대한 제대로 된 검증은 결국 민주당의 시스템 안에서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선대위원장은 이에 “적절치 않다”면서 “민주당과 소수 정당의 의석을 1번부터 47번까지 모두 서로 번갈아 배치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과 군소 정당 등 범야권 사이에 밥그릇 싸움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민주당이 군소 야당과 지역구 의석 일부도 나눠먹기할 가능성이 커졌다. 박 단장은 “지역구 연합은 국민의힘 과반 의석 확보에 의한 의회 권력 독점을 저지하기 위해 이기는 후보로 단일화 정신과 원칙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민주당이 녹색정의당 심상정 의원 지역구(경기 고양갑)나 진보당 강성희 의원 지역구(전북 전주을) 등에서 후보를 공천하지 않는 방안이 거론된다. 군소 정당이 상대적으로 강세인 울산이나 인천, 경남 일부 지역구의 단일화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이 여당 견제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지역구 카드를 통해 위성정당에 군소 야당들을 끌어들이려는 속셈이다. 후보 담합이라는 소리를 들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민주당은 민주연합을 군소 정당 등 범야권을 아우르는 ‘통합형 비례정당’이라고 포장한다. 친북 성향의 통합진보당 후신인 진보당까지 끌어들이면서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이라는 이름을 붙일 수 있겠나. 꼼수와 야합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민주당이 군소 정파와 의원직 나눠먹기에 나선다면 대의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일이다. 유권자가 두 눈을 부릅뜨고 심판해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