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식약처 “인공눈물 투여 후 렌즈 착용하려면 최소 15분 뒤에”…이유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16 16:32:05 수정 : 2024-04-16 16:32: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공눈물 투여 후 렌즈 착용하는 것은 피해야
만약 병행해야 한다면 인공눈물 넣은 후 최소 15분 후 렌즈 착용
이렇게 했을 때 인공눈물 성분이 렌즈에 흡착하는 현상 막을 수 있어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픽사베이 제공

 

봄철 건조한 날씨와 꽃가루·황사 등으로 인해 인공눈물 사용이 증가하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공눈물을 사용할 때 신경 써야 할 점을 발표했다.

 

16일 식약처는 인공눈물을 투여한 후 렌즈를 착용하려면 최소 15분이 지난 뒤에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공눈물의 일부 성분이 렌즈에 달라붙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식약처는 인공눈물 성분의 렌즈 흡착 현상이 벤잘코늄 염화물을 보존제로 포함하는 인공눈물에 특히 해당한다면서 인공눈물 사용 시에는 렌즈를 착용하지 않아야 하지만, 만약 병행해야 한다면 인공눈물 투여 후 최소 15분 뒤에 렌즈를 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공눈물을 투여하면서 안약이나 안연고를 추가로 사용해야 할 때는 5분 이상의 시간 간격을 둬야 한다고 했다.

 

봄에는 황사와 미세먼지·꽃가루가 늘어나고, 온도가 오르면서 세균과 바이러스에 의한 결막염 환자도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22년 결막염 환자는 4월 기준으로 약 66만명이었다. 이는 1·2월에 비해 약 80% 늘어난 수치다.

 

결막염은 결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충혈·가려움·건조함·통증 등의 증상을 일으키며, 원인을 기준으로 알레르기성·유행성(바이러스성)·세균성으로 분류된다.

 

이 중 알레르기 결막염에 대해서는 인공눈물이 도움이 된다. 인공눈물 점안액이 안구의 이물질을 씻어내기 때문인데, 알레르기 결막염에 의한 가려움이 심할 때는 차가운 인공눈물을 점안하는 것이 좋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