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들 약값 위해 1000㎞ 걸은 칠레 엄마

입력 : 2024-05-28 20:53:44 수정 : 2024-05-28 20:5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메스, 한 달째 모금 도보 행진

칠레에서 한 30대 여성이 희소병에 걸린 아들의 약값을 모으기 위해 1000㎞가 넘는 거리를 걸어 이동했다고 27일(현지시간) 비오비오칠레 등 현지 매체가 전했다.

아들을 위한 약값 모금에 나선 카밀라 고메스(왼쪽 두번째)가 그를 응원하는 사람들과 함께 걷고 있다. 산티아고=로이터연합뉴스

매체에 따르면 카밀라 고메스(32)는 로스라고스주 칠로에섬 안쿠드에서 수도 산티아고까지 한 달째 도보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8일 시작된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 거리는 1300㎞ 정도로 제주도를 5바퀴 도는 것과 비슷하다.

고메스는 희귀 난치성 질환인 듀센 근이영양증을 앓고 있는 아들 토마스의 약값을 마련하기 위해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산티아고 도착 때까지 35억페소(53억원 상당)를 모금하려 했던 고메스는 지난 주말 목표 액수를 이미 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러분 덕분에 불가능해 보였던 일을 해냈다”고 언급했다. 현지 매체 인터뷰에선 “아들에게 실제 약을 줄 수 있게 된다면, 그때쯤 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경 기자 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