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려동물 수술전 진료비 알려야… 정부, 개정 수의사법 공포

입력 : 2022-01-03 19:52:46 수정 : 2022-01-03 19:5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반려동물 수술 전 진료비용 고지 등 내용이 담긴 수의사법 개정안이 4일 공포된다. 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앞으로 동물병원 이용자는 수의사로부터 수술 등 중대 진료에 관한 내용을 설명받고, 예상 진료비용을 고지받게 된다. 동물병원 개설자는 진찰, 입원, 예방접종, 검사 등 주요 진료비용을 게시하고, 게시한 금액을 초과해 진료비용을 받을 수 없다.

농식품부는 동물 진료에 관한 표준화된 분류체계를 마련하고, 동물병원에 게시된 진료비용 등에 관한 현황을 조사·분석해 그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

수술 등 중대 진료에 관한 설명 및 서면 동의는 공포 후 6개월 뒤부터, 수술·수혈 등 중대 진료의 예상 진료비용 고지는 공포 후 1년 뒤 시행된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