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 대표하는 김치, 12년 만에 ‘무역 흑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09 13:43:18 수정 : 2022-01-09 13:4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 대표 전통음식 김치가 12년 만에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김치 수출액이 1억5990만달러(잠정)를 기록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하고, 무역수지도 1920만달러 흑자로 2009년 이후 처음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김치 수출은 2017년 8100만달러에서 5년간 연평균 18%씩 증가할 정도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무역수지도 2017년 4700달러 적자에서 꾸준히 개선됐다.

 

이는 김치의 전 세계적 인기로 수출이 급증한 데다, 지난해 초 ‘알몸 김치’ 영상 사건 후 중국산 김치 수입이 줄어든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김치 품질·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민간의 노력과 정부의 다양한 지원도 크게 기여했다.

 

농식품부는 그간 한국 김치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김치의 효능, 김치 활용 요리법 등이 담긴 김치 큐알(QR) 코드를 제작해 일본, 미국 등 16개 주요 수출국에서 활용했다. 지난해부터는 해외 젊은 소비층을 겨냥해 김치 감각소리(ASMR) 영상을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했다.

 

전 세계적 물류난으로 수출업계가 어려움을 겪자 국적선사 HMM과 함께 농식품 전용 냉장컨테이너 선복을 확보해 신선한 김치가 수출되도록 지원하기도 했다. 수출용 김치 제품의 포장 디자인 개선, 해외 인증 취득 등 수출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다양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향후 김치 소스 등 김치를 활용한 여러 종류의 김치 가공식품 제품의 개발을 지원해, 김치의 소비 저변을 넓힐 계획”이라며 “김치 종주국으로서의 대한민국 위상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