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 서울 도심서 민중총궐기 집회…게릴라 형식 열릴 듯

입력 : 2022-01-14 16:08:22 수정 : 2022-01-14 16:0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경찰, 집회 금지…전국민중행동 "목소리 틀어막겠다는 것"
민주노총 서울본부 회원들이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민중총궐기 성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토요일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다.

체육시설 대관 계획이 당국의 불허로 무산되면서 결국 지난해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처럼 서울 도심에서 게릴라 형식으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진보 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서울시로부터 잠실 종합운동장 등에서 민중총궐기를 개최하는 것이 코로나19 방역 지침상 불가능하다는 최종 통보를 받았다"며 "서울의 다른 장소도 모두 불허하는 상황에서 선택지가 많지 않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예정대로 15일 오후 2시 민중총궐기를 개최한다는 사실은 명확하다"며 "집회 장소는 당일 상황을 봐가며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해 7월(종로3가), 10월(서대문역), 11월(동대문 로터리) 경찰을 피해 서울 도심에서 기습적으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예정된 집회 시작 시간 약 30분 전 조합원들에게 '서대문역으로 모이라'고 통보하는 방식이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회원들이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민중총궐기 성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

전국민중행동은 민중총궐기를 합법적으로 개최하고자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면담을 요청했지만, 총리실로부터 '만나기 곤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한다.

전국민중행동은 올해 1월 15일 서울에서 민중총궐기를 열겠다고 지난해부터 예고해왔다. 민중총궐기 슬로건은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장내자! 자주 평등사회를 열어내자!'다.

오는 3월 대선을 앞두고 노동, 진보 정치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는 게 이들의 목표다.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불평등의 가장 큰 피해자인 노동자, 농민, 빈민, 영세상인은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지만 이번 대선에서 이들의 목소리는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당국의 집회 금지에 대해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은 인원 제한 없이 출입이 가능하고 종교시설은 정원의 70%까지 허용하면서 집회·시위는 금지 조치했다"며 "소외받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틀어막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중행동의 요구안은 ▲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를 통한 평등 사회로의 체제 전환 ▲ 비정규직 철폐·모든 노동자에 근로기준법 적용 ▲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참여 반대 ▲ 차별금지법 제정·국가보안법 폐지 ▲ 한미연합 군사 연습 영구 중단 등이다.

전국민중행동 관계자는 15일 집회 규모와 관련해서는 "어디에서 모이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민중총궐기라는 이름에 걸맞게 소규모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금지한 집회를 진보 단체들이 강행하면 경찰과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민주노총을 비롯한 전국민중행동이 예고한 집회는 서울시와 경찰이 금지한 집회인 만큼 관련 법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준 민중총궐기 관련 신고된 집회는 총 44건(8천13명)이다. 서울시와 경찰은 관련 집회를 모두 금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