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장만 2~3시간, 직장생활에 영향도” 외모 콤플렉스 女…서장훈의 극약 처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8 16:36:17 수정 : 2021-10-18 16:36: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공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의뢰인의 사연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18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20대의 한 의뢰인이 등장한다.

 

의뢰인은 자신이 외모에 너무 집착을 한다며, 풀메이크업을 하지 않으면 불안하기 때문에 점심을 굶어서라도 화장을 한다고 털어놓는다. 화장을 하는데 2~3시간이 걸려 이른 새벽에 기상을 해야 하고, 결국 직장생활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전한다.

 

이수근은 “그 정도면 거의 공연 팀 아니냐”라며 놀라고, 서장훈은 “그런데 지금 우리가 봤을 때 의뢰인은 외모에 아무 문제가 없다. 왜 집착하게 됐나”라며 이유를 묻는다.

 

이에 의뢰인은 어린 시절 겪었던 충격적인 일화에 대해 털어놓는다. 결국 현재 의뢰인은 메이크업뿐만 아니라 겉모습에 과도하게 집착을 하게 되었다고 밝힌다.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에 서장훈은 “나는 어렸을 때 별명이 모과였지만 콤플렉스는 없다”라고 경험담을 털어놓은 뒤 “내가 너라면 이렇게 하겠다”라며 콤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했고, 이수근은 “좋은 예시”라며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서장훈이 제시한 외모 콤플렉스 극복법은 무엇인지 18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3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