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라임’ 시켰더니 ‘녹색 공’이 왔다…페루서 가짜 과일 판치는 이유?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9-18 13:32:59 수정 : 2023-09-18 15:2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루서 엘니뇨에 따른 폭우 때문에 라임, 레몬 수확 급감…가격 2배 이상 급등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남미 페루에서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라임 가격이 오르자 스티로폼 공을 대신 보내는 등 ‘가짜 과일’ 사기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인포배 등 페루 현지 언론들은 올해 산로렌소와 치라 지역 등 라임 주 생산지에 엘니뇨의 여파로 폭우가 쏟아져 라임과 레몬의 수확량의 급감, 이 과일들의 가격이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기준 1㎏당 라임 소매가는 수도 리마 17솔(6080원), 남부 아레키파 20솔(7160원) 등으로, 이는 2∼3개월 전보다 가격이 2배 이상 오른 가격이다. 치클라요와 트루히요의 경우 최대 4배까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라임은 페루의 대표 해산물 요리인 ‘세비체’를 만들 때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식재료다. 이러한 이유로 라임을 저렴하게 구매하기 위해 온라인 구매를 시도하다가 사기를 당하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

 

최근 한 페루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영상에는 라임을 반으로 가르니 스티로폼이 나오는 장면이 담겼다.

 

이밖에도 주문한 라임을 열어보니 플라스틱으로 보이는 녹색 공이 들어있거나, 큰 봉지에 라임과 값싼 사과가 한데 섞여 있다는 제보가 빗발쳤다.

 

‘가짜 과일 소동’이 잇따르자 페루 당국은 조사에 나섰다.

 

한편 엘니뇨(el Niño)는 페루와 칠레 연안에서 일어나는 해수 온난화 현상으로, 따뜻한 해수 때문에 정어리가 잘 잡히지 않는 현상이 보통 12월 말경 일어나 이를 에스파냐어 ‘어린아이(아기 예수)’인 ‘엘니뇨’라 부른 것이다. 현재는 장기간 지속되는 전 지구적인 이상 기온과 자연재해를 통틀어 엘니뇨라 한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케플러 김다연 '하트 여신'
  • 케플러 김다연 '하트 여신'
  • 전종서 '깜찍한 볼하트'
  • 송중기 '여유로운 미소'
  • 진지희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