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특하네, 손홍민”…실종 41일 만에 20km 집 찾아온 진돗개

입력 : 2024-05-09 14:32:37 수정 : 2024-05-09 19:13: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에서 20㎞ 떨어진 곳에서 실종됐던 진돗개가 돌아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살 남짓한 진돗개가 생전 오간 적 없는 길을 헤매어 41일 만에 주인을 찾아온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KBS 보도 캡처)

9일 KBS에 따르면 대전에 살고있는 윤정상 씨(67)는 지난 3월 24일 자신이 기르는 진돗개 ‘손홍민’을 데리고 대전 목상동의 한 공원에서 열린 진돗개 전람회장에 방문했다. 당시 생후 11개월이었던 강아지 홍민이는 다른 강아지들이 크게 짖는 소리에 놀라 끈을 풀고 도망쳤다.

 

홍민이는 평소 축구를 좋아하는 윤 씨가 자신이 키우는 강아지 중 유달리 잘생기고 똑똑한 홍민이에게 축구 선수 ‘손흥민’의 이름을 따 ‘손홍민’이란 이름을 지어줬다.

 

윤 씨는 곧바로 유기견센터와 구청, 마을 주민들에게 연락해 홍민이를 찾아다녔지만, 결국 찾지 못하고 돌아왔다고 한다.

 

그런데 실종된 지 41일 만인 지난 3일 오후 홍민이가 집으로 돌아왔다. 윤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고물상 마당에 있던 진돗개들이 짖는 소리에 마당으로 나갔다가 잃어버린 홍민이가 마당에 있는 모습에 깜짝 놀랐다고 한다. 

 

홍민이를 잃어버린 곳은 홍민이가 단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곳이었고, 집에서 직선거리로 20km 정도나 떨어져 있던 곳이었다. 홍민이는 그동안 풀숲을 헤쳐온 듯 온몸에 진드기와 벌레가 붙어있었다고 한다.

 

홍민이는 윤 씨가 ‘홍민이니’라고 묻자 주인에게 꼬리를 흔들며 안기기도 했다.

 

윤 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홍민이를 다시 만난 게 꿈만 같다”며 “집으로 와줘 고맙고 평생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